잠깐 만나요

잠깐 만나요 프린트
최근 1~2년 동안 ‘유튜브 붐’이 일어나면서 많은 사람들이 유튜브에 도전하고 있다. 여러 가지 콘텐츠가 있지만, 그중에 ‘경북대학교’를 콘텐츠로 삼은 유튜브 채널이 있다. 학생들이 관심을 가질만한 콘텐츠와 재치 있는 영상 편집으로 많은 관심을 모으는 유튜브 채널 ‘호반우와 친구들’이 그 주인공이다. ‘호반우와 친구들’ 유튜브 채널 기획자 학우들(김희진, 강주란, 박창현)을 만나보았다.
 
 유튜브 채널 ‘호반우와 친구들’은 경북대학교의 학과 소개와 여러 가지 학교생활을 주제로 경북대학교 내의 여러 학생들을 인터뷰한 영상을 만들어 업로드하고 있다. ‘호반우와 친구들’ 채널 기획팀의 팀장 김희진 학우는 학교를 다니면서 학교 안의 풍경, 학교의 사람들 등이 좋았고, 이를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었다. 본인이 고등학생 때 대학교가 너무 궁금했지만 자료들이 많이 없어서 실망했던 경험을 떠올렸다. 우리대학 재학생뿐만 아니라 경북대학교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고등학생들도 시청자로 삼아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유튜브 채널을 만들리라 결심했다. 김희진 학우는 대학생 커뮤니티인 ‘에브리타임’에 유튜브 채널 팀원을 구하는 글을 올렸고, 면접 끝에 현재 강주란, 박창현 학우와 팀을 이루어 활동하고 있다.
 
 
 학생들의 이목을 끄는 영상을 만들어 내기 위해서는 먼저 기획회의를 해서 영상의 주제를 선정해야 한다. ‘창작의 고통’이라는 말이 있을 만큼 백지상태에서 영상의 주제를 찾는다는 것은 어렵기 마련이다. 김희진 학우는 “회의 전에 서로 일상생활에 대해 이야기하는 시간을 충분히 가지고 회의에 들어가요. 각자 생활에 대해 이야기하다 보면 분위기가 편해지고 서로 활발하게 의견을 낼 수 있었던 것 같아요.”라며 ‘호반우와 친구들’ 팀만의 회의 방법을 말했다.
 기획회의를 통해 주제가 정해지면, 인터뷰이를 모집하고 질문지를 작성한다. 촬영을 마친 후 영상 편집을 거쳐서 유튜브 채널에 완성본이 업로드된다. 과정을 글로만 보면 간단하다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출연자 섭외와 촬영 일정 조율 그리고 영상 편집에 있어서 생각보다 많은 시간이 걸릴 수 있다. 특히, 영상 편집에는 상당한 시간이 소요된다. 박창현 학우는 “5분짜리 영상을 만드는데 거의 일주일을 편집에 매달려야 돼요.”라면서 영상 편집의 어려움을 털어놓았다. 유튜브 영상을 만드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리니 ‘학기 중에 유튜버 활동을 하면 학과 생활에 무리가 있지 않을까?’라는 의문이 들 수도 있다. 이에 대해 ‘호반우와 친구들’팀은 방학을 이용해서 대부분의 촬영과 대략적인 영상 편집을 마쳐서 학기 중에는 최대한 학과 생활에 무리가 가지 않게 활동한다는 답변을 했다. 대부분의 촬영을 방학 때 끝내다 보니 학기 중에 영상을 업로드할 시점은 겨울인데 영상 속의 사람들은 모두 반팔을 입고 있는 웃픈 상황이 발생하기도 한다.
 모든 영상에 애정을 가지고 정성들여서 편집을 하지만 ‘호반우와 친구들’팀이 가장 기억에 남는 영상은 ‘모바일공학과 리뷰’ 영상이다. 과정부터 결과까지 모두 좋았던 영상이기 때문이다. ‘모바일공학과 리뷰’ 영상을 찍을 때 출연자들이 각자 준비해온 이야기들이 너무 재미있어서 촬영 현장은 빵빵 터졌고, 촬영자들이 출연자들에게 긍정적인 피드백을 하면서 촬영을 재미있게 마칠 수 있었다. 자연스레 영상의 질은 올라갔고, 영상 업로드 후 조회 수와 댓글이 이전보다 많이 달리면서 구독자까지도 증가했다. ‘호반우와 친구들’팀은 이 영상을 올린 후 뿌듯함을 감출 수 없었다고 한다. 또한, 본인들이 올린 영상을 보고 ‘꿈이 생겼어요.’, ‘진로를 정했어요.’ 등의 댓글을 볼 때 자신들의 영상이 다른 사람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는 것 같아 “이 맛에 유튜브 하는 것 같아요!”라는 말을 전했다.
 
 ‘호반우와 친구들’팀은 구독자들의 반응이 좋았던 ‘과잠 콘테스트’ 같은 참여형 콘텐츠를 만들어 댓글로 소통하는 영상을 만들 계획이다. 또 대학생활의 로망 중 하나라고 할 수 있는 중앙동아리 인터뷰 영상도 기획하고자 한다. 또한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고자 하는 학우들에게 “유튜브 활동은 기획, 편집, 홍보, 디자인 등 콘텐츠 제작의 모든 것을 경험할 수 있어요! 그렇다고 처음부터 거창하게 생각하면 독이 될 수 있어요. 작은 일부터 차근차근하다가 보면 나중에는 처음에 ‘거창하게’ 생각했던 것을 이루지 않을까요?”라며 조언을 건넸다.
 직접 경험하지 못하면 몰랐었던 이야기를 경험자들의 생생한 인터뷰 영상을 통해 들려주는 ‘호반우와 친구들’팀의 앞으로의 행보를 학생 리포터가 응원한다.
 

기사검색

기사검색

커뮤니티

  • 묻고답하기
  • 리포터 ZONE

지난호보기

  • 경북대학교 웹진 지난호 VOL240
  • 경북대학교 웹진 지난호 VOL239
  • 경북대학교 웹진 지난호 VOL238
  • 경북대학교 웹진 지난호 VOL237
  • 경북대학교 웹진 지난호 VOL236
  • 경북대학교 웹진 지난호 VOL2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