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이미지 입니다.

캠퍼스스토리

현재위치

  • 글씨크기확대
  • 글자크기기본
  • 글씨크기축소
  • 인쇄

캠퍼스스토리

198호 당신의 두뇌를 깨우는 '똑똑'한 노크법

캠퍼스스토리 게시물 : 상세,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정보를 제공
작성자 민가혜 작성일 2015/06/30 조회수 6520
첨부파일
    첨부파일없음

 

 

 

 

 

 

 


  의견달기 전체의견수 : 5
 제목없음 윤석현 님의 의견  |  2015/07/20   
저는 친구들이랑 보드게임을 즐겨하는데요. 보드게임은 순발력을 요하는 게임들도 많지만 일부 게임들은 뇌를 개발하
는 게임들이 많은 것 같아요.
블럭을 쌓으며 자기 영역을 확대하는 blokus나 영어단어 조합을 하면서 영어공부도 하는 word factory 처럼 단순한 게임
부터 자기만의 마을을 짓는 시타델, 숫자배열하는 루미큐브까지.. ㅎㅎ 친구들이랑 재밌게 놀면서 머리도 엄청쓰는 보
드게임들 추천합니다. 윤석현 경제통상학부 2009033207
 제목없음 나채민 님의 의견  |  2015/07/15   
브레인스토밍이나 마인드맵은 흔히 알려져있는 방법이지만 PMI기법이나 강제결합법은 처음 들어보네요. 뇌를 계
발시키는 데에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 앞으로 뇌섹남이 될 것 같기도 ... _ 나채민.경제통상학부.2014033045
 제목없음 이태윤 님의 의견  |  2015/07/14   
점점 두뇌가 굳어가는 것을 느끼는데 웹진을 통해 제 자신을 돌아보게 됐네요. 신선한 주
제인것 같습니다. 저는 가끔 생각에 잠기고 싶을 때 맨 몸으로 늦은 밤 낯선 길로 산책
을 갑니다. 2~3시간 걷다가 혹은 뛰다보면 운동도 되고 차분히 홀로 생각을 정리할 수 있
어서 좋은 것 같아요. 이런 저런 생각을 하면서 무작정 걷다보면 너무 멀리 가버릴때도
있지요. 그래서 길을 잃은 적도 있는데 모르는 길을 스마트폰도 없이 돌아오려니 뇌 자극
이 충분히 됐습니다.
 제목없음 이영림 님의 의견  |  2015/07/08   
평소에 스도쿠나 로직같은 두뇌게임을 어플을 통해서 즐겨하는 편입니다. 또 그림그리기
나 악기연주도 취미로 하
는 편인데, 뇌를 개발한단 생각으로 한 적은 없지만 이런 무의식적인 취미활동이 뇌를
개발하는데 조금은 도움이
되었...겠..죠..? ◐ㅅ◐ 이런것도 자잘한 취미활동도 뇌를 개발하는 하나의 방법이라고 생
각합니다. _이영림.경영학부.2014034262
 제목없음 최영지 님의 의견  |  2015/07/03   
저는 오른손잡이인데 가끔씩 왼손을 사용해서 글씨를 쓰거나 젓가락을 사용해봅니다. 처음에는 어색하고 익숙하지 않지만 쓰
지 않던 손을 쓰면 쓸수록 점점 편해지는 게 느껴집니다.또한 손과 뇌가 연결되어 있어 안쓰던 손을 사용하면 사용하지 않던 뇌
도 자극이 된다고 합니다. _최영지.신문방송학과.2013018036
전체의견수 : 5


글쓴이 : 비회원 ,   현재 코멘트입력상태 :byte line    비밀번호 :
※ 코멘트는 1000자 이내의 영문이나, 500자 이내의 한글로 8라인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캠퍼스스토리

전체 188건(7/19 페이지)
캠퍼스스토리 목록입니다. 번호, 제목, 첨부파일,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의 순서로 게시물 목록을 나타낸 표입니다. 제목 링크를 통해서 게시물 상세 내용으로 이동합니다.
번호 제목 첨부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128 200호 안녕, 200! 특별한 웹진 이야기 (2) 최다혜 2015/08/30 4953
127 199호 컴퓨터가 두려운 당신을 위한 바이블 (1) 민가혜 2015/07/29 5114
126 198호 당신의 두뇌를 깨우는 '똑똑'한 노크법 (5) 민가혜 2015/06/30 6520
125 197호 향기는 사연을 타고 (2) 최다혜 2015/05/29 5193
124 196호 스물, 학식에 빠지다 (8) 민가혜 2015/04/30 6349
123 195호 우리는 KNU에 산다 (8) 최다혜 2015/03/31 5098
122 194호 새로 온 生 , 돌아온 生, 건너온 生 三生들의 수다 (4) 하다연 2015/03/02 5176
121 193호 사투리로 우리말에 꽃 피우리 (4) 정성이 2015/01/30 5520
120 192호 코트 안의 건강 적신호, 다이어트로 건강 청신호 (4) 정성이 2015/01/01 5152
119 191호 혼자이기에 비로소 보이는 것들 (4) 하다연 2014/12/01 61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