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 이미지 입니다.

캠퍼스스토리

현재위치

  • 글씨크기확대
  • 글자크기기본
  • 글씨크기축소
  • 인쇄

캠퍼스스토리

205호 당신의 밤은 안녕하십니까?

캠퍼스스토리 게시물 : 상세,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첨부파일 정보를 제공
작성자 하다연 작성일 2016/01/31 조회수 4777
첨부파일
    첨부파일없음

 

 

 

 

 

 

 

 


  의견달기 전체의견수 : 4
 제목없음 신문방송 2014018007 문소희 님의 의견  |  2016/04/03   
잠 되게 잘자는 편인데 가끔씩 잠을 설칠 때가 종종 있어요ㅠㅠ잠이 안올 때 잠에 들기 위한 저만의 팁이 있는데요!
첫번째, 따뜻한 물로 샤워를 하고 잠자리에 다시 눕는거에요. 몸이 개운해서 그런가 진짜 은근히 잠이 오더라구요!
두번째, 배부르게 먹고 다시 눕는거에요. 살이 찐다는 단점이 있지만 역시 배가 부르고 등이 따시면 잠이 솔솔 오더
라구요!! 세번째, 술을 마시는거에요..ㅎㅎㅎ 진짜 너무 잠이 안올 때는 편의점에서 소주 한 병 사와서 3 4잔 먹으면
알딸딸한게 잠이 잘오더라구요!!ㅎㅎ
 제목없음 의학과 13 강정우 님의 의견  |  2016/02/15   
원래 잠자리에 누우면 1분 안에 잠이 드는 사람인데 한 때 불면증으로 고생했습니다. 첫째, 잡생각이 없어야 합니
다. 고민이 많으면 절대 잠이 안 오더라고요. 마음을 편히 비우고 잠자리에 듭니다. 둘째, 따뜻한 조명 밑에서 책을
읽습니다. 책만 읽어도 졸린데 침대에 누워 따뜻한 색온도의 조명(클립 스탠드) 밑에서 독서를하다보면 절로 잠이
옵니다. 셋째, 잠이 올 때 잡니다. 보통 사람이라면 눈커풀이 무거워지는 시간이 있습니다. 그 때를 놓치지 않고 잠
자리에 듭니다. 그 시간이 지나면 잠 들기가 어렵더군요.
 제목없음 11 최락현 응용생명과학부 님의 의견  |  2016/02/01   
저는 숙면을 위해서 자기전에 방을 최대한 어둡게 하려고합니다.
그렇지만 최근에 외부조명들로 빛공해가 많이 유발되고있는데 커튼이나 저는 안대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특히 잠자기전 스마트폰은 정말 숙면에 방해되기에 전원을 꺼버립답니다. 스마트폰에서 나오는 빛이 세라토닌 호르몬 조절에 방
해가 되거든요. 즉 뇌가 한밤중임에도 불구하고 대낮처럼 인식하는 효과를 가져온답니다. 스마트폰을 한 밤중에 벽에 비춰보시면
얼마나 강한 빛이 방출되시는지 알게 될거예요~ 뿐만아니라 카페인 음료를 최대한 자제합니다~
 제목없음 12조용재 님의 의견  |  2016/02/01   
훈련소때는 먹는시간보다 자는 시간이 더 좋아서 누구보다 빨리 잠자리를 펴곤했었는데
제대하고 나니 폰으로 더 재밌는 시간을 가질 수 있으니 자는 시간마저 아까운 것 같아
요.
깊은 잠을 자고 아침해를 보며 보람찬 하루를 살기보다는 밤새 폰으로 인스턴트 웃음을
누리는
게 요즘 세대가 된 듯 싶기도 합니다.
깊게 자고 영혼이 행복한 삶을 사는 게 우리가 추구해야 하는 삶일 겁니다. 깊은 잠도 결
국 이런
우리의 마음가짐에 달린 것 아닐까요~~
전체의견수 : 4


글쓴이 : 비회원 ,   현재 코멘트입력상태 :byte line    비밀번호 :
※ 코멘트는 1000자 이내의 영문이나, 500자 이내의 한글로 8라인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캠퍼스스토리

전체 188건(6/19 페이지)
캠퍼스스토리 목록입니다. 번호, 제목, 첨부파일,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의 순서로 게시물 목록을 나타낸 표입니다. 제목 링크를 통해서 게시물 상세 내용으로 이동합니다.
번호 제목 첨부 작성자 등록일 조회수
138 210호 세계로 향하는 국제화 프로그램, 나만의 보물을 발견하다 (2) 홍보과 2016/06/29 4016
137 209호 꿈의 터전을 위한 발걸음, PRIME 그리고 CORE (4) 홍보과 2016/06/03 4555
136 208호 함께 해온 우리 대학 70년, 미래를 향한 끝없는 도전 (3) 홍보과 2016/04/30 4637
135 207호 바퀴로 둘러보는 경북대 한바퀴 (4) 홍보과 2016/04/04 4797
134 206호 당신의 스마트함, 충전이 필요합니다 (6) 홍보과 2016/03/01 4794
133 205호 당신의 밤은 안녕하십니까? (4) 하다연 2016/01/31 4777
132 204호 찾아라! 취향저격 자취하우스 (2) 최다혜 2015/12/30 4753
131 203호 크리스마스에 생길 일 (4) 하다연 2015/12/01 4879
130 202호 뚜벅뚜벅, 소리마저 경쾌한 기분 좋은 일상 깨우기 (7) 최다혜 2015/11/01 4617
129 201호 책이 생각나는 어느 가을날의 오후 (1) 하다연 2015/09/30 4852